이재명, 민주당 당대표 출마...“또다른 칼날 향해도 피하지 않을 것”
이재명, 민주당 당대표 출마...“또다른 칼날 향해도 피하지 않을 것”
  • 정대윤 기자
  • 승인 2024.07.10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李, 8·18 전당대회 당대표 선거 출마 선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당원존에서 당 대표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당원존에서 당 대표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뉴시스

 

[주간시사매거진=정대윤 기자]이재명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또 다른 칼날이 저를 향한다고 해도, 결코 두려워하거나 피하지 않겠다"며 8·18 전당대회 당대표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복수의 언론보도를 종합하면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지난 1월 살인테러미수 사건 이후, 남은 생은 하늘이 준 '덤'이라 여기고, 오직 국민과 나라를 위해 헌신하겠다고 말씀드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올 1월에만 총 1306명의 국민이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 21년째 OECD 자살률 1위, 그야말로 '죽음의 땅'이 돼가고 있다"며 "그럼에도 저는 정치가 이 참혹한 현실을 바꿀 수 있다고 믿는다. 아니, 반드시 정치가 이 참혹한 현실을 바꾸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전 대표는 출마선언문의 분량 대부분을 자신이 구상하는 국가 비전에 할애했다. 특히 그는 “국민의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하는 것,‘먹사니즘’이 바로 유일한 이데올로기여야 한다”며 “성장의 회복과 지속 성장이 곧 민생이자 ‘먹사니즘’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자신의 주요 공약 중 하나인 '주 4일 근무제'도 거듭 약속했다. 이 전 대표는 "AI와 신기술을 통한 생산성 향상은 노동시간 단축으로 이어져야 한다"며 "노동시간을 단계적으로 줄여, 먼저 '주 4.5일제'를 자리 잡게 하고, 최소한 2035년까지는 주 4일제로 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 전 대표는 오는 2027년으로 예정된 차기 대통령 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와 성장동력을 만드는 일, 기본적 삶이 보장되는 희망 사회를 만드는 일, 다시 뛰는 대한민국을 만드는 일은 제 1정당이자 수권정당인 민주당의 책임"이라며 “더 많은 민주당원들이, 더 큰 자부심과 열정으로 단단하게 뭉쳐, 다음 지방선거에서 더 크게 이기고 그 여세로 다음 대선에서 반드시 이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외교·안보문제와 관련해 이 전 대표는 "경제 활성화와 지속 성장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안보리스크를 줄여야 한다"며 "싸워 승리하는 것보다 싸우지 않고 이기는 것이 낫고, 싸울 필요가 없는 평화를 만드는 것이 최상의 안보이자 경제정책"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 전 대표는 "국민의 삶에 도움이 되는 외교가 되기 위해, 국익 중심의 실용적 접근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외교가 우리 기업과 경제인들의 대외 경제 활동을 제약하는 것이 아니라, 경제영토 확장을 통해 이들의 대외 경제 활동에 도움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전 대표는 "청계광장에서 위대한 촛불혁명이 시작됐을 때, 국민 여러분 옆에 있던 저 이재명, 새로운 길 위에서도 항상 여러분 옆에 있겠다"며 "민주당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