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대 “임성근 구명 정황 드러나...사건 몸통이 尹 부부라는 스모킹건”
박찬대 “임성근 구명 정황 드러나...사건 몸통이 尹 부부라는 스모킹건”
  • 정대윤 기자
  • 승인 2024.07.10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비 창구는 김건희 여사"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주간시사매거진=정대윤 기자]박찬대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10일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공범 이모씨가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의 구명을 도왔다는 취지로 말하는 통화 녹음파일이 공개된 것과 관련해 "사건의 몸통이 윤석열 대통령 부부라는 자백이자 스모킹건"이라고 지적했다.

복수의 언론보도를 종합하면 박 직무대행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공범은 김건희 여사가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도이치모터스 사건 핵심 당사자”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 공범이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 구명에 관여한 정황이 담긴 통화 녹취록이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 해병대원 사건의 결정적 실마리가 드러났다”며 "이것이 사실이라면 주가조작 공범이 구명 로비의 창구로 삼았을 대상이 김 여사일 것이라는 점은 삼척동자도 알 일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어 박 직무대행은 “윤 대통령이 임 전 사단장 한 명 구하기 위해 물불 가리지 않고 진상규명을 방해했던 이유가 명확해졌다. 사건 몸통이 윤석열 대통령 부부라는 자백이자 스모킹 건”이라며 “도둑이 제 발 저리니 국민 명령을 정면으로 거스르며 (채 상병 특검법에 대한) 거부권(재의요구권)을 연거푸 두 차례나 행사한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앞서 JTBC는 전날 9일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 공범으로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은 이종호 전 블랙펄인베스트 대표가 'VIP'를 언급하며 임 전 사단장 구명을 했다는 취지로 발언한 녹취록을 공개했다.

그는 "대통령 부부 방탄용 거부권 남발과 경찰의 꼬리자르기식 면죄부 수사로 인해 특검의 필요성이 더욱 커졌다"며 "'묻지마 거부권'으로 진상 은폐의 목을 맬수록 의혹과 분노만 눈덩이처럼 불어나 결국은 정권 전체를 폐허로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직무대행은 “법 앞의 평등에 윤 대통령 부부만 예외일 수 없다. 죄를 지었으면 다른 국민과 똑같이 수사를 받고 책임져야 한다”며 “그것이 대통령이 줄곧 내세운 정의고 공정이며 상식이다. 국민의힘도 불의한 권력이 아니라 분노와 민심을 따르기를 바란다”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