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대 "방송장악 쿠데타의 가장 큰 책임은 尹...김홍일 즉시 파면해야"
박찬대 "방송장악 쿠데타의 가장 큰 책임은 尹...김홍일 즉시 파면해야"
  • 남희영 기자
  • 승인 2024.06.28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주의 국가에서 일어날 수 없는 폭거"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주간시사매거진=남희영 기자]박찬대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28일 방송통신위원회가 공영방송 이사진 선임을 예고한 것과 관련,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불행한 사태를 피하려면 즉시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을 파면하고 불법적인 방송장악 쿠데타 시도를 중단하라"고 밝혔다.

박 직무대행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에 대해 "방송장악 쿠데타 시도로 민주주의 국가에서 일어날 수 없는 폭거"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복수의 언론이 보도했다.

복수의 언론 보도를 종합하면, 박 직무대행은 "방통위가 오늘 오전 MBC의 대주주인 방문진, KBS, EBS 이사 선임을 위한 계획을 의결하겠다고 기습 공지했다"며 "민주당을 비롯한 야당들이 김 위원장의 방송장악을 막기 위해 탄핵안을 발의하자 공영방송을 정권의 애완견으로 만들기 위해 비밀 군사작전하듯이 밀어붙이고 있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박 직무대행은 "김홍일 체제의 방통위는 출발부터 자격 미달이었고 임기 내내 정권의 방송장악 시도를 앞장서서 실행해왔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사법부에서 이미 두 차례나 위법성을 지적한 2인 체제로 YTN 민영화와 같은 중대한 정책 사안까지 강행 처리하는 무도함을 보였다"며 "방송장악 쿠데타의 가장 큰 책임은 윤 대통령에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직무대행은 "윤 대통령은 아무 이유 없이 야당이 지명한 방통위원 임명을 1년 넘게 거부하면서 위법적인 2인 체제를 만든 장본인"이라며 "밀실에서 방송장악을 사실상 총지휘한 몸통이 대통령이라는 국민적 비판을 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직무대행은 "국가기관의 탈법적 운영을 조장, 방조, 묵인한 것으로도 중대한 헌법과 법률 위반"이라며 “방송을 장악하면 정권을 유지할 수 있을 거란 믿음은 착각”이라고 직격했다.

이어 “방송을 장악한다고 한들 모든 언론을 틀어막을 수 없고, 국민의 눈과 귀를 막을 수도 없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