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대검·고검 폐지하고 공소청으로...검사 증원도 필요 없어”
조국 “대검·고검 폐지하고 공소청으로...검사 증원도 필요 없어”
  • 남희영 기자
  • 승인 2024.06.14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소청으로 바뀌면 수사인력은 대거 중대범죄수사청으로 이동해야”
조국(왼쪽부터) 조국혁신당 대표와 서왕진 정책위의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조국(왼쪽부터) 조국혁신당 대표와 서왕진 정책위의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주간시사매거진=남희영 기자]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14일 "검사는 경찰 또는 '중대범죄수사청'이 진행하는 수사의 적법성을 따지고 공소를 유지하는 기관으로 재탄생해야 한다"고 밝혔다.

복수의 언론 보도를 종합하면 조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검찰개혁의 핵심 내용이 수사와 기소를 분리하고 '검찰청'을 '공소청'으로 바꾸는 것이라는 점에는 국민적 공감대가 이루어져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조 대표는 지난 12일 진행된 '대한민국 검찰제도 전면 개혁 입법 토론회'에서 이광철 조국혁신당 검찰독재조기종식특위 총괄간사가 발표한 내용을 설명하며 "대검찰청과 고등검찰청의 폐지. 검찰은 자신들이 법원과 맞먹는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법원의 3심 구조에 맞추려고 불필요한 조직을 만들었는데 이번 기회에 다 정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비법률적 조치도 필요하다”며 “앞으로 검찰청이 공소청으로 바뀌면 수사인력은 대거 중대범죄수사청으로 이동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려면서 ”따라서 검사 증원은 필요 없다“며 ”검사 중 중대범죄수사청으로 옮길 사람은 검사 신분을 벗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조 대표는 검찰청 건물의 증축도 불허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공소청이 기존 검찰청을 다 쓸 필요가 없기에 기존 검찰청 공간 상당 부분은 중대범죄수사청이나 다른 행정부서가 사용하도록 조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