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총리 "6·10 민주항쟁은 민주주의의 역사적 전환점...소중한 유산"
한총리 "6·10 민주항쟁은 민주주의의 역사적 전환점...소중한 유산"
  • 남희영 기자
  • 승인 2024.06.10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0 민주항쟁 37주년 기념사
한덕수 국무총리가 1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제37주년 6.10 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한덕수 국무총리가 1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제37주년 6.10 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주간시사매거진=남희영 기자]한덕수 국무총리는 10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6·10 민주 항쟁 37주년 기념식에서 "항쟁의 고귀한 정신은 우리가 계승하고 발전시켜야 할 소중한 유산"이라고 강조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 총리는 이날 기념식에서 "수많은 학생과 시민의 뜨거운 함성으로 시작된 6·10 민주 항쟁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역사적 전환점이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는 더 성숙한 민주주의를 바탕으로 자유롭고 정의로운 나라, 평화롭고 번영하는 나라를 이루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모든 분야에서 국민의 주권이 확실히 보장되고 민간이 중심적인 역할을 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시장경제와 건전재정을 기조로 경제체질을 민간주도 성장으로 바꾸고 있고 피부로 느끼는 민생 회복에 주력하고 있다"며 "약자복지를 국정운영의 핵심기조로 삼아 도움을 필요로 하는 사회적 약자를 두텁게 보호하는 데 힘쓰고 있고 개혁과제를 풀어가며 사회적 통합을 실현하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은 이제 민주화와 산업화를 함께 이룩한 글로벌 중추 국가로서 지구촌의 자유민주주의 확산에 기여하고 있다"며 지난 3월 제3차 민주주의 정상회의 개최, 지난달 인공지능(AI) 서울 정상회의 당시 '서울 선언문' 채택 등을 예로 들었다.

또 올해 하반기에 용산구 남영동 옛 대공분실에 들어설 '민주화운동기념관' 개관 계획을 거론하며 "상생과 협력의 시대를 여는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정부는 민주주의 발전 경험을 국제 사회와 나누며 미래 세대들이 민주주의의 가치를 더욱 드높일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