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비 6억 횡령’ 혐의 전직 서울대 의대 직원, 경찰 수사
‘연구비 6억 횡령’ 혐의 전직 서울대 의대 직원, 경찰 수사
  • 남희영 기자
  • 승인 2024.06.04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년간 연구비 6억 횡령 정황 발견

 

[주간시사매거진=남희영 기자]서울대학교 의과대학 회계담당 직원이 퇴직 전까지 6년간 수억원대 연구비를 횡령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4일 연합뉴스와 서울 강남경찰서 등에 따르면 서울대 산학협력단은 지난해 말 서울대 의대 피부과학교실에서 회계를 담당했던 직원 A씨를 업무상 횡령 혐의로 고소했다.

A씨는 작년 6월 퇴직했는데, 업무 내역을 살펴보던 후임자가 2017년부터 작년까지 6년간 연구비 6억여원을 횡령한 정황을 발견해 대학에 A씨를 신고했다.

서울대는 내부 조사 결과 이같은 사실을 확인하고 경찰에 고소했다.

피부과학교실에서는 여러 교수가 따낸 연구비를 공동 계좌에 모아 함께 사용하는 이른바 '풀링'(Pooling) 관행이 있었으며 A씨는 이 계좌에서 연구비를 횡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계좌에서 돈이 정상적으로 빠져나갔는지 여부에 따라 피해액은 달라질 수 있다"며 "고소인과 피고소인 측 입장 차이가 있어 횡령 금액에 대해서는 사실관계를 조사해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