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은 여행가는 달'...반값 항공·기차에 숙박 할인까지 쏟아진다
'6월은 여행가는 달'...반값 항공·기차에 숙박 할인까지 쏟아진다
  • 정인옥 기자
  • 승인 2024.05.14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값 KTX·숙박할인권 25만장 제공
완연한 초여름 날씨를 보인 10일 오전 제주시 조천읍 함덕해수욕장을 찾은 관광객들이 시원한 바닷바람을 쐬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뉴시스
완연한 초여름 날씨를 보인 10일 오전 제주시 조천읍 함덕해수욕장을 찾은 관광객들이 시원한 바닷바람을 쐬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뉴시스

[주간시사매거진=정인옥 기자]14일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와 국내 여행을 통해 내수를 진작하기 위해 이날부터 다음 달 30일까지 '6월 여행가는 달'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여행가는 달'은 3월에 이어 올해 두번째 진행된다. 이번 여행가는 달 캠페인에는 정부와 지자체, 민간 등 240여 개 기관이 함께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먼저 교통할인 혜택은 3월보다 늘어났다. 숙박·체험권 등 기존의 지역관광 연계 상품과 결합해 구매하면 KTX 운임을 주중 50%, 주말 30% 할인해 준다. 관광열차 운임 50% 할인과 내일로패스 1만원 할인 외에 내륙 항공노선 운임 2만원 할인, 시티투어버스 50% 할인도 각각 제공한다.

반려동물 동반 여행 수요를 고려해 반려동물 항공운임 할인 혜택을 추가했다.

철도와 항공 할인권은 오는 16일부터 사전 예매할 수 있고 정해진 수량만큼 선착순으로 제공한다. 반려동물 운임 할인은 다음 달 1일부터 적용된다.

디지털 관광주민증을 도입한 인구감소지역을 방문하면 숙박·식음·관람·체험 등 각종 여행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기존 15개 지역에서 운영하는 디지털 관광주민증은 올해 19개 지방자치단체에 추가 적용된다. 새롭게 도입하는 지역의 서비스는 여행가는 달에 맞춰 다음 달 1일부터 이용할 수 있다. 디지털 관광주민증을 운영하는 지역의 인근 12개 역에 도착하는 KTX 상품은 오후 9시부터 오전 7시 사이에 이용하면 35% 할인을 해준다.

숙박할인권은 모두 25만장이 배포된다. 경북, 강원 등 전국 12개 광역 시도의 7만 원 이상 숙박상품에 대한 5만 원 할인권을 오는 28일부터 30일까지 선착순으로 발급한다. 내달 3일부터는 비수도권 지역에 2만 원 이상 숙박상품을 예약하면 2만 원 또는 3만 원 할인권이 주어진다.

6월 여행가는 달 정보그림.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6월 여행가는 달 정보그림.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한국관광 품질인증 숙박업소 할인전과 등록캠핑장 1만원 할인도 순차적으로 진행한다. 문화예술축제, 농어촌 체험, 자전거 여행 등 이색 지역 여행상품도 준비했다. '나홀로 구례여행', '계촌 클래식 축제 투어', '경주 황촌 체류여행' 등 70여 개 지역에서 130여 개 여행상품을 만나볼 수 있다.

이번 '여행가는 달'에는 평소 가볼 수 있는 곳이 아니거나 일반에 공개하지 않았던 장소와 체험을 '숨은 관광지'로 운영한다. 6월 한 달 동안 섬진강 재첩잡이 손틀어업 체험, 남해 지족해협에서의 죽방렴 물고기잡이 체험, 아산 외암민속마을 문화유산 야행, 부귀와 장수를 상징하는 천연기념물인 예천 석송령 등을 특별 개방한다.

14개 소도시로 떠나는 당일 기차여행 '여기로'(여행가는 달, 기차로 떠나는, 로컬 여행)도 이어진다. 이번에는 지역 체험과 전통문화, 역사 등을 함께 체험할 수 있는 12개 코스를 준비했다. 본인 부담금 4만9천원으로 교통부터 식사·관광지 입장까지 모두 해결할 수 있다.

추첨을 통해 1천여 명이 참여할 수 있는 규모로 진행하며 다음 달 1일·7일·14일·15일 등 4차례에 걸쳐 전용 열차가 출발한다.

여행가는 달 캠페인 모델로 선정된 배우 여진구 씨와 함께 떠나는 여행 '여행친구 여진구'도 운영한다. 이날부터 오는 20일까지 참여자 신청을 받아 20명을 선발한다.

여행가는 달의 할인 혜택과 행사 일정, 참여 방법 등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누리(korean.visitkorea.or.kr/travelmonth)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