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살해' 의대생 구속송치...송치 뒤 사이코패스 검사
'여자친구 살해' 의대생 구속송치...송치 뒤 사이코패스 검사
  • 남희영 기자
  • 승인 2024.05.14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헤어지자'는 말에 계획 범행”
강남역 인근에서 여자친구를 흉기로 살해한 의대생 최모씨가 14일 서울 서초구 서초경찰서에서 서울중앙지검으로 송치되고 있다. ⓒ뉴시스
강남역 인근에서 여자친구를 흉기로 살해한 의대생 최모씨가 14일 서울 서초구 서초경찰서에서 서울중앙지검으로 송치되고 있다. ⓒ뉴시스

 

[주간시사매거진=남희영 기자]서울 강남역 인근 건물 옥상에서 여자친구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의대생이 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겨졌다.

복수의 언론 보도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14일 오전 살인 혐의를 받는 최모(25)씨를 서울중앙지검에 구속 송치했다.

오전 8시 40분께 경찰서 유치장을 나온 최씨는 범행 이유와 은폐 시도 이유, "피해자에게 미안하지 않냐"는 등의 취재진 질문에도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고 호송차에 올라탔다.

최씨는 지난 6일 오후 5시께 서초구 강남역 근처 건물 옥상에서 흉기를 휘둘러 동갑내기 여자친구를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됐다.

최씨가 범행 2시간 전 경기 화성시 소재의 한 대형마트에서 흉기를 미리 구입하고, 범행 직후 옷을 갈아입는 등 계획 범행 정황이 연이어 드러났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범행을 인정하고 영장실질검사에서도 '계획 범행'이라고 밝힌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전날 "(최씨와 피해자가) 헤어지는 문제로 최근 잦은 다툼이 있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부검 결과 피해자 사인은 흉기에 찔린 출혈(자창에 의한 실혈사)인 것으로 조사됐다. 최씨는 피해자의 목 부위를 여러 차례 찌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 10일과 11일 이틀에 걸쳐 프로파일러를 투입해 최씨를 면담했지만 그에 대한 사이코패스 진단검사(PCL-R)는 아직 진행되지 않았다. 서울경찰청은 검찰 송치 뒤 최씨에 대해 사이코패스 진단검사를 할 예정이다.

최씨가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만점을 받았고 서울 명문대 의대에 재학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온라인에서는 그에 대한 신상정보가 퍼지기도 했다.

경찰은 다만 최씨의 신상 공개로 피해자에 대한 정보까지 무분별하게 퍼질 수 있다는 유족 우려에 따라 최씨의 신상정보는 공개하지 않았다.

계획범죄 혐의가 짙고 잔혹한 범죄 유형에도 불구하고 신상을 공개하지 않게 된 것은 교제 살인의 특성상 피의자의 신상이 공개되면 더불어 피해자의 신상까지 공개될 우려가 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피해자 유족도 신상 공개를 원치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