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경찰,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 '피의자 신분' 소환 조사
경북경찰,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 '피의자 신분' 소환 조사
  • 정인옥 기자
  • 승인 2024.05.13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경찰청, 채상병 순직 299일 만에 '피의자'로 소환 조사
임성근 제43대 해병대 제1사단장.(사진=해병대 제1사단 제공)
임성근 제43대 해병대 제1사단장.(사진=해병대 제1사단 제공)

 

[주간시사매거진=정인옥 기자]'해병대 채 상병 순직 사건'을 수사 중인 경북경찰청 형사기동대가 13일 오전 임성근 전 해병대 제1사단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북경찰청 형사기동대는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임 전 사단장을 이날 오전 경산시 제1기동대 사무실로 불러 직접 진술을 받고 있다.

지난해 경북 예천군 수해 현장에 투입됐던 채상병이 순직한 지 299일, 9개월 29일 만에 이뤄진 경찰의 임 전 사단장에 대한 첫 대면수사로, 경찰은 김경호 변호사의 고발에 따른 조사라고 밝혔다.

임 전 사단장은 이날 오전 8시 50분께 경산시 경북경찰청 형사기동대 강·폭력 범죄 사무실 앞에 변호인 없이 혼자 나왔다. 군복 차림으로 한손에는 서류 가방을 들고 있었다.

그는 "일단 그 무엇보다도 작전 임무 수행 중에 안타깝게 순직한 채 해병의 명복을 빈다. 유가족분들에게도 이 자리를 빌려서 다시 한번 깊이 죄송하다는 말씀을 올린다"며 "아울러 사고가 발생한 부대의 당시 지휘관으로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간 검증되지 않은 각종 허위 사실과 주장이 난무했다"며 "특히 일부 유튜브, SNS, 일부 언론에서 심지어 제가 하지도 않은 수중 수색 지시를 제가 했다고 10개월째 주장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번 수사에 임하면서 이러한 것들이 낱낱이 밝혀질 수 있도록 경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준비한 말을 다 마친 그는 발걸음을 옮겨 곧장 경북경찰청 형사기동대 사무실로 들어갔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가 어느 정도 막바지에 이르러 임 전 사단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부르게 됐다"며 "그간 정리한 자료와 다른 피의자, 참고인들의 진술들을 토대로 임 전 사단장에 대한 혐의점을 밝혀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