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尹대통령, 총선 민의 받들어 반노동 정책 전환해야"
민주 "尹대통령, 총선 민의 받들어 반노동 정책 전환해야"
  • 남희영 기자
  • 승인 2024.05.01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절 맞아 "대한민국 도약 이끌어 온 노동자들 자부심 무너뜨려"
더불어민주당 6호 영입인재인 황정아 한국천문연구원 박사가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열린 'R&D 예산 삭감·졸업생 강제 연행 윤석열 정부 규탄 카이스트 동문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2.17.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6호 영입인재인 황정아 한국천문연구원 박사가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열린 'R&D 예산 삭감·졸업생 강제 연행 윤석열 정부 규탄 카이스트 동문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2.17. ⓒ뉴시스

 

[주간시사매거진=남희영 기자]제134주년 노동절을 맞은 1일,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여당은 총선 민의를 받들어 반 노동 정책을 전환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황정아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대한민국이 최빈국에서 세계 경제강국으로 도약하는 데는 노동자들의 땀과 눈물이 있었다. 그 노고와 헌신에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변인은 "노동자의 행복한 삶이 곧 민생"이라며 "하지만 윤석열 정부는 대한민국의 도약을 이끌어 온 노동자들의 자부심을 무너트리고 있다. 반 노동 정책으로 노동의 시계를 거꾸로 되돌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는 카르텔의 낙인을 찍어 노조를 탄압하고, 노란봉투법에 거부권을 행사하며 노동자의 권리를 가로막았다"고도 했다.

또한 "주 69시간제를 추진해 노동자의 삶을 망가뜨리려 했고, 노동자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기 위한 제도들을 무너뜨리고 있다"고 재차 비판했다.

그러면서 황 대변인은 "민주당은 노동자들이 흘린 땀 한 방울, 한 방울의 가치가 제대로 인정되고 존중받는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며 "노동이 존중받고, 노동자가 행복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주 4.5일제 지원, 포괄임금제 금지 명문화, 실질적 노동기본권 보장 등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