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찾은 문재인 전 대통령 "이번 총선, 대한민국 운명 좌우"
'울산' 찾은 문재인 전 대통령 "이번 총선, 대한민국 운명 좌우"
  • 정대윤 기자
  • 승인 2024.04.02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동구-중구-남구갑 방문해 민주당 김태선-오상택-전은수 후보 응원
문재인 전 대통령이 2일 오후 울산 중구 태화국가정원을 방문해 중구 민주당 오상택 국회의원 후보와 국가정원을 둘러보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전 대통령이 2일 오후 울산 중구 태화국가정원을 방문해 중구 민주당 오상택 국회의원 후보와 국가정원을 둘러보고 있다. ⓒ뉴시스

 

[주간시사매거진=정대윤 기자]문재인 전 대통령이 2일 울산을 방문해 더불어민주당 총선 후보들을 격려하는 자리에서 "이번 총선은 대한민국의 운명을 좌우하는 너무나 중요한 선거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문 전 대통령은 이날 더불어민주당 김태선 동구 후보와 오상택 중구 후보, 전은수 남구갑 후보를 찾아 격려하면서 "70 평생 살면서 여러 정부를 경험해 봤지만, 지금처럼 이렇게 못하는 정부는 처음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어 "눈 떠보니 후진국이라는 소리도 들린다"며 "우선 우리 정치가 너무 황폐해졌다. 막말과 독한 말들이 난무하는 아주 저질의 정치로 전락했다"고 지적했다.

이날 울산 동구 일산동에 있는 보성학교 전시관과 성세빈 선생 생가를 잇따라 방문한 문재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인근 일산해수욕장 바닷길을 걸으면서 지지자들과 악수하거나 사진을 찍고 김태선 후보 지지를 당부했다.

특히 문 전 대통령은 김태선 후보에 대해 “김태선 후보는 지난 정부 때 청와대에서 함게 일했던 동료로서 조용한 응원을 하러 왔다”며 "울산 동구는 문재인 정부 때 무너진 조선산업을 살리는 노력을 했던 곳으로 김태선 후보는 그때처럼 무너진 민생을 살릴 수 있는 후보"라고 지지를 당부했다.

이후 문 전 대통령은 역시 전 정부 때 청와대 행정관을 지낸 오상택 후보 지지를 위해 울산 중구를 방문했다. 그는 "오상택 후보는 지난 정부 청와대 안보실에서 함께 일했던 동료"라며 "이렇게 젊고 새로운 인물들이 국회에 많이 진입해야 울산의 정치가 바뀌고, 또 대한민국의 정치가 바뀔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보수성향이 강하지만 국민의힘과 박빙의 선거전을 치르고 있는 울산 남구갑 전은수 후보를 방문해 전은수 후보에게 힘을 실어주기도 했다.

한편, 앞서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울산 동구 일산동에 위치한 보성학교 전시관를 찾았다. 보성학교는 100년 전 일제강점기 때 울산동구 항일운동의 구심점 역할을 했던 민족사학으로, 성세빈 선생이 설립했다. 이날 성세빈 선생 후손인 성낙진 선생이 함께 한 자리에서 문 전 대통령은 "성세빈 선생은 독립운동을 하셨지만 해방 후 연좌제로 힘들어 하셨고 선생은 아직까지 독립유공자 서훈을 못 받으셨다"며 "선생의 조합활동 등에 대한 재평가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후 취재진에게 "대한민국 운명을 좌우하는 너무나 중요한 선거라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저와 특별한 연고가 있는 지역이나 후보들을 찾아가 조용하게 응원을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