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요한 “날 공관위원장에 추천해 달라”...김기현, 즉각 ‘거절’
인요한 “날 공관위원장에 추천해 달라”...김기현, 즉각 ‘거절’
  • 남희영 기자
  • 승인 2023.11.30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 위원장이 그런 목표로 활동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 혁신위원회 제11차 전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뉴시스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 혁신위원회 제11차 전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뉴시스

 

[주간시사매거진=남희영 기자]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30일 "저를 공관위원장으로 추천해주길 바란다"고 공식 요청한데 대해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요구를 즉각 거절했다.

인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당사에서 열린 회의를 마친 후 "혁신위에서 제안한 국민의 뜻이 공관위를 통해 온전히 관철돼 국민이 당의 변화를 실감할 수 있도록 만들겠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인 위원장은 "지난 11월3일 희생을 주제로 권고사항으로 제시했던 안건을 공식 안건으로 오늘 의결했다. 최고위원회의에서 논의해 주길 요청한다"면서 "혁신위 제안을 공관위로 넘기겠다는 일반적 답변으로 일관해서는 국민이 납득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 자신부터 먼저 희생하며 당 지도부에 제안한다. 저는 이번 총선에서 서대문구를 비롯한 일체의 선출직 출마를 포기하겠다"며 거듭 공관위원장 추천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그동안 혁신위 활동이 인 위원장이 공관위원장이 되기 위한 그런 목표를 가지고 활동했다고 저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국회 상황이 매우 엄중한데 공관위원장 자리를 가지고서 논란을 벌이는 것이 적절하지 않아 보인다"며 즉각 거절 의사를 밝혔다.

이어 김 대표는 "그동안 혁신위가 참 수고를 많이 했는데 당의 발전을 위한 나름대로 좋은 대안을 제시해준 것에 대해서는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에 정치권에서는 인요한 혁신위원회는 수명이 다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